2011년 8월 3일 수요일

구글플러스에 빠져보자 - 단축키

마우스는 컴퓨터 이용을 편리하게 해주지만 글 작성 같은 작업을 하다가 다시 마우스를 잡기가 번거로울 때가 있다. 이 때 단축키는 작업의 능률을 오르게 도와준다. 구글플러스도 단축키를 사용하면 더욱 빠르게 활용할 수 있다. 

스트림 화면에서 키보드 자판 'J'를 누르면 아래로 이동하고 'K'를 누르면 다시 위로 이동한다. 이동할 때마다 포스트의 왼쪽에는 세로로 굵은 파란 선이 포스트를 가리키고 있다.

<J와 K로 이동하다가 멈춘 포스트에는 파랗게 굵은 선이 표시된다>

포스트가 지정된 상태에서 'ENTER' 를 누르면 댓글을 작성할 수 있고 , 댓글을 작성한 후 'TAB' 을 누르고 ' 'ENTER'를 하면 덧글이 등록된다. 반대로 댓글을 작성하다가 취소를 하려면 'TAB'을 두번 누르고 'ENTER'를 누르면 된다. 'Q'를 누르면 왼쪽 하단에 있는 채팅 박스로 이동하게 된다.

<멈춘 포스트에서 ENTER를 누르면 댓글 창이 뜬다>

단축키는 오른쪽 위에 위치한 알림 박스에서 도 적용된다. 이 알림 박스는 작은 구글플러스라고  할 수 있다. 구글플러스가 아니더라도 지메일, 구글 Docs(문서도구), 캘린더, 사진 이용을 할 때도 상단 바에 노출돼 있어 작업중에도 새로운 서클에 추가, 소식에 대한 알림을 받을 수 있고, 화면 이동 없이 알림창에서 댓글과 +1 버튼을 누를 수 있다.

알림창에서도 'J"와 'K'는 위 아래로 이동 을 하게 되고 오른쪽 삼각형(▶)이 멈춘 곳에서 'ENTER'를 누르면 그 내용을 볼 수 있다. 

<멈춘 알림에는 오른쪽 삼각형(▶) 표시>

이 상태에서  'J"와 'K'를 누르면 앞과 뒤의 다른 내용을 볼 수 있다. 'ESC' 를 누르면 알림창은 닫힌다.

이 외에도 구글플러스 활용을 도와주는 확장프로그램(익스텐션)을 설치하면 +1 하기, 포스트를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보내기, 댓글 확장 등을 쉽게 할 수 있다.  크롬 익스텐션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종류별로 분류해서 별도로 설명이 필요하다.

'나는 단축키가 필요 없어! 마우스가 있잖아!'라고 말할지 모른다. 하지만 처음에 언급한대로 블로깅에 빠져서 자판을 두드리고 있다가 마우스를 찾는다는 게 얼마나 귀찮은 일인지는 경험해 본 사람은 안다.

몇 개의 자판 두드림이 더욱 흥미롭게 구글플러스에 빠져들게 만든다.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ddcf1d0d7af7394e.html

x9hhEQMvX_67focJRu4Sc4bbUl_n_4nC5JyoWIHO5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