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7일 일요일

구글플러스 크롬 확장프로그램 종결자 Publish sync for google+ & facebook

구글플러스가 출시되면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익숙한 유저들과 SNS를 활용해서 홍보와 마케팅을 하는 전문가그룹은 외마디 비명이 쏟아져 나왔다. 

"또?" 

이미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익숙해져 있고 제대로 된 소셜네트워킹을 위해서 하루에 몇시간씩 투자하는 상황에서 또 다른 매체의 등장은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더욱이 구글이라는 거대한 회사에서 타도 페이스북, SNS 세계 평정을 외치며 출시한 구글플러스이기에 외면할 수는 없었다. 유저들의 마음 속에는 과거 구글이 출시했다 말아먹은(?) 버즈나 웨이브처럼 사라져 버려주길 하는 바램이 있지만 출시 이후 베타버전임에도 2천5백만이 사용하는 상황이니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는 실정이다.

그런데 이런 염려를 한 방에 해결해줄 크롬 구글플러스 익스텐션들이 등장해서 해결책을 제시해 주고 있다.

크롬 부라우저 사용자들이 구글플러스에서 페이스북, 트위터로 연동시켜주는 Start G+ 익스텐션이 나오더니 구글플러스 to 페이스북, 트위터는 물론이고 페이스북에서 구글플러스, 트위터로 쌍방향으로 연동 가능한 Publish sync for google+ & facebook 이 개발돼서 유저들을 돕고 있다.

단, 크롬 계열 브라우저에서만 가능하다.(IE는 설치 안됨)

○ 사용방법

   ① Publish sync for google+ & facebook 에서 'Chrome에 추가' 클릭하면 추가 작업 없이   크롬 브라우져에 설치된다.

   

   ② 설치가 완료되면 오른쪽 화면 상단 메뉴바에 나뭇잎 모양 메뉴가 생기며, 선택하면 아래로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PLURK에 연동할 수 있도록 로그인 하는 창이 뜬다. 각각의 계정에 로그인 해준다.



   ③ 구글플러스에서 페이스북, 트위터로 보내기. 스트림 창 하단에 나타난 박스에 체크하고 공유하면 페이스북과 트위터로 글이 보내진다.


   ④ 페이스북에서 구글플러스, 트위터로 글보내기. 페이스북 상태 업데이트 창 하단 박스에 체크하고 공유하기를 누르면 글보내기가 실행된다. 구글플러스 창을 선택하면 공유할 서클을 선택하는 체크박스가 나타나는데 글의 성격에 따라 서클을 선택한다.



구글플러스의 강점 중에 하나가 크롬 익스텐션을 활용해서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향후 API가 공개되면 더욱 다양한 앱들이 등장해서 구글플러스 활용을 도와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과 같이 구글플러스에서 페북과 트위터로, 또 페이스북에서 구글플러스로 글을 연동하는 법을 알아봤다.

하지만 이 것은 사용의 편리성을 감안한 것이고 각 매체의 특성에 맞는 운영에 대해서는 고민이 필요하다. 페북과 트위터의 글쓰기와 담는 정보의 내용이 다른 것 처럼 구글플러스 또한 어떤 방식으로 운영할 것인가 에 대한 전략적인 고민이 선행되어야 한다.

무턱대고 남들이 하니까 따라하면 관리해야하는 귀찮은 매체가 하나 더 늘어나는 것이고, 구글플러스의 특성을 분석해서 활용하면 강력하고 유용한 소통의 창, 마케팅 도구, 소셜미디어를 보유하게 될 것이다.